그야말로 울트라북의 종결자라고 할 수 있는 맥북프로 레티나 시리즈는 놀라운 성능만큼이나 비싼 가격으로도 혀를 내두를 정도인데요. 하나하나 부품의 품질이나 만족도를 따져본다면 전문가에게 있어서 손색이 없는 스펙이지만 사실 일반인의 용도로 사용하기에 조금 과한 스펙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요.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맥북에어 2011 13인치 미드형으로도 아직 짱짱한 스펙에 제가 사용하는 용도에는 부족함이 없는 정도의 수준인데요. 최근에 문의댓글을 보면 정말 고사양으로 구매하기만을 고민하는 분들이 있는데요. 정말 잘 생각을 해야 합니다. 스스로에게 자신이 요구하는 적당한 스펙이 어느정도인지에 대해서 말입니다. 저는 맥북에어 13인치형을 이용해서 iMOVIE, 사진관리, 포스팅, 인터넷용도로서 아주 부담없이 사용을 하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재 중고가가 100만원 남짓이라는 것입니다. 얼마나 메리트가 있습니까? 100만원에 멋진 맥북에어13인치를 쓸 수 있으니 말입니다. 레티나 시리즈의 경우에는 약 160만원 하는 것에 비하면 많은 돈을 아낄 수 있으면서도 부족함이 없이 사용하기에 충분하니까요. 과연 레티나 시리즈가 필요한지에 대해서 자신에게 반문해보는 시간도 좋을 것 같군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이제 맥노트북을 쓴 지도 벌써 수년이 흘렀습니다. 맥북에어11, 맥북에어13, 맥북프로13, 아이맥까지 정말 다양한 제품을 사용해봤는데요. 사진이나 그림작업을 위한 맥은 정말 발군인 것은 맞습니다. 용도에 따라서는 엄지손가락에 정말 자동으로 올라가는 수준이니 말입니다. 



게다가 디자인은 다른 노트북 제조사들이 따라하고 목표로 삼고 있을 정도로 깔끔하고 정교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한번은 제가 맥노트북 라인업중에 하나를 뜯어보았는데요. 다른 노트북에 비해서 훨씬 정교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한 것이 바로 노트북의 내부도 깔끔하게 도색이 된 부분을 발견한 이후 부터입니다.



모제조사 노트북은 겉만 도색한 것에 비해 맥노트북은 별 것은 아니지만 그런 세세한 부분에서 차이가 나는 것을 많이 느꼈고 맥노트북이 완성도가 더 있다는 느낌을 받았던 적이 있네요. 각설하고.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높아진 수준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탑재는 주목할 일이고, 이전에 하지 못했던 다양하고 복잡한 작업이 가능해졌다는 것은 아주 주목할 일입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맥북에어 구형 13인치는 조금 답답한 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얼마전에 레티나 제품을 사용해본 적이 있는데요. 차이가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것을 체감적으로 느낄 정도로 확 와닿는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보통의 수준의 유저라면 그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 정도니까요. 외관적으로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 않으니 컴퓨터에 대해서 잘 모르시면 구분이 힘드실 수 있는 경우도 있겠네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얼마전에 윈도우8 런칭행사에 다녀왔는데요. 정말 이제 세상은 터치로 통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많은 변화가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아쉬운 점이 바로 터치에 대한 부분인데요. 윈도우8이 있다고 하더라도 터치스크린 노트북이 없다면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레티나도 레티나가 지원이 되지 않는 프로그램이라면 오히려 큰 의미가 없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현재 굵직한 매인 프로그램에는 레티나가 적용이 가능하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레티나를 지원하지 않는 쪽이 더 많다고 할 수 있고 오히려 혼란만 더 가중되어 있는 실정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아직까지는 조금 시기상조론을 말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레티나도 이제 막 나온 기술이라서 그것을 포함하는 노트북을 사려면 큰 돈을 내야 합니다. 정확하게 1년 전에 맥북에어가 나왔을 때에도 약 160만원 정도 했는데요. 이제 레티나 맥북프로가 그정도 선에서 가격이 선정되었네요. 그리고 작년 맥북에어는 100만원 중고가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다시말해서 1년 후에 레티나는 가격이 많이 다운되어 있을 것이라고 지금 최고가를 칠때에 살 필요가 있을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맥북에어 구형 13인치도 쓸만한 프로그램은 잘 돌아가니까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아이패드1이 나왔을 때를 기억하시나요 많은 사람들이 미친듯이 구매를 했고 현재 가격은 미친듯이 떨어졌습니다. 현재의 아이패드미니도 마찬가지고요. 전문 블로거나 꼭 사야하는 이유가 있는 분들이 아니라면 전자기기는 1년 정도 기다리면 정상가격으로 수긍할 수준까지 떨어진다는 점을 생각하는 것이죠. 곧죽어도 비싼 신품을 사야한다면 더이상 할말은 없겠지만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이런저런 제품군을 많이 써보고 쓴 웃음을 지어본 적이 많아서 그런지 이번 아이패드 미니 또는 맥북 레티나시리즈를 봐도 큰 감흥이 오지 않는 것은 아마도 그런 이유에서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라면 조금 더 기다렸다가 레티나가 제가격을 찾을 때가지 시간을 주고 우선은 구형 맥북시리즈를 아쉬운데로 사용하면서 기다려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추가로 여담을 말하자면 맥북에어 13인치 보다는 15인치를 더 강조하고 싶습니다. 오래사용을 하다보면 맥북본래의 강력한 파워를 내는 그래픽부분에 강한 매력을 느낄 것이고 그러다보면 자연스럽게 더 큰 사이즈를 찾게 되었던 과거 경험을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작을 15인치로 하라고 다른 누구보다도 추천하고 있는 1인입니다. 맥북에어 13인치도 작은 사이즈는 아니지만 장시간 인터넷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15인치에 대한 아쉬움이 많이 생기더군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이런저런 이야기를 횡설수설 떠들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몇년동안 생각했던 문제들이고 정말로 구매관심자에게 하고 싶었던 조언을 막 적었기 때문에 결코 빈말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리뷰글을 주로 많이 쓰지만 이렇게 허심탄회하게 글을 쓰기도 하거든요. 다른 누구보다 맥노트북 제품의 기본프로그램 기능을 아끼기 때문에 더 그런 것 같기도 하네요.




맥북에어13인치, 맥북에어13, 레티나 디스플레이 맥북에어, 맥북에어11, 맥북에어15, 애플노트북, 맥북프로13, 맥북프로15


최근에는 그림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맥노트북 15인치에 대한 관심이 더 생기고 있는데요. 추가구매가 발생하게 되면 다른 허심탄회한 글을 써보려고 합니다. 애플제품도 다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림이나 사진쪽 관계자들은 좋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일반인 용도로는 부족함이 많은 컴퓨터이기 때문입니다.



국내 유저가 많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문제해결에는 여러 한계를 갖고 있는 경우도 많고요. 저는 반반의 비율로 사용을 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윈도우 기반 OS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도 하네요. 어떤 제품이든 자신의 사용용도를 잘 생각하면 돈을 많이 아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구요. 현명하고 경제적인 소비자로서 도움이 되는 글을 쓰기 위해서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Macbook 관련글



반쪽짜리 맥북에어13인치 윈도우7 설치 후 1년사용기


맥북프로 13인치 솔직담백한 구매하기전 평가


맥북에어 11인치 13인치 스펙 세부사진 솔직한 2년 사용기


'6cm의 차이' 뉴아이패드 민망하게 만드는 맥북에어11인치 매력 포인트


맥북프로 13인치 SSD 메모리 교체방법 동영상 배우기



신고
  1. 민군 2012.11.12 11:21 신고

    오래된 제품까지도 리뷰해 주시는 정보들을 꾸준히 잘 보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의 제품명에 약간의 오해의 소지가 있을 듯 하여 코멘트를 남겨 봅니다. 현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맥북에어 라인업은 없습니다. 아마도 맥북프로 레티나 13인치를 이야기 하시는 듯 한데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노트북은 모두 맥북프로라인업입니다. 그래픽의 문제까지 언급하시는 것으로 보아 맥북프로레티나 이야길 하시는 듯합니다. 자주 방문하는 블로그인 만큼 나름 애정이 있어 댓글 남겨 봅니다.

  2. BlogIcon 아이티군자 아이티군자 2012.11.12 15:13 신고

    정정합니다.

    맥북에어가 아니라 맥북프로입니다.

  3. 2012.11.12 18:13

    비밀댓글입니다

  4. /// 2012.11.12 23:15 신고

    위에 댓글 남긴 사람인데요.
    답변을 어디서 볼 수 있어요?..ㅎㅎ

    • BlogIcon 아이티군자 아이티군자 2012.11.12 23:41 신고

      전공학과생이면 15인치 사이즈가 좋을 것 같구요.
      제가 13인치 맥북에어, 프로 다 쓰고 있는데요.
      15인치에 대한 압박이 크네요.
      전공생이시시 레티나 기본형이나 고사양 정도에서 가격맞춰서 사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학생할인 받아서 애플케어까지 사시면 안심하고
      오래쓸 수 있습니다. 학생할인하시면 애플케어 가격은 나옵니다.

  5. PeterMac 2012.12.11 00:58 신고

    어느 전자제품이나 다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시간이 지나면 점차 가격은 줄어들기마련이죠
    왜?
    이미 내가 산시점부터 중고이기 때문이고,
    내가 산 후로는 점점 낡은 것이 되어가기 때문이죠

    아이티군자님처럼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면
    구매하는데 계속 미뤄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지금 자신에게 꼭 필요하고, 어느정도 자금의 여유가 있다면
    구매하는게 맞는거겠죠..

  6. 지나가다 2013.01.26 19:34 신고

    맥북프로 레티나는 울트라북의 종결자가 결코 될 수 없습니다.
    절대로 불가능하지요.

    왜냐 하면 울트라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초저전력 CPU를 쓰는 울트라북이 아니라
    노트북용 일반 CPU를 쓰는 정규 노트북이지요.
    CPU부터 다릅니다.

  7. knock 2013.07.07 03:32 신고

    포슽팅 잘봤습니다 맥북프로 구입하려했는데 이글보고 생각을 바궜네요
    사용자에 맞는 제품구입하라는말 이 와닿아서요 ㅎㅎ 가장 중요하지만 쉽게간과핤 있는 게아닌가 싶네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submit

late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