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시아와 유럽은 이스탄불에서 만난다 도시는 두 대륙에 걸쳐 있다. 보스포루스 해협 건너편에 있는 이스탄불은 유럽 서쪽과 아시아 동쪽이다.

오스만 투르크가 1453년 5월 29일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려는 계획은 갈라타 지역의 육로로 배를 보스포루스 강에서 황금 뿔 강으로 우회시키는 것이었다. 정복자 메흐메드 2세는 황금혼 해협 입구를 쇠사슬로 막고 아시아 쪽에서 유럽 쪽으로 건너오는 군대만 지키는 비잔틴 제국의 뒤통수를 쳤다. 당시 이미 약했던 비잔티움 제국은 콘스탄티노플 함락과 함께 결정적으로 멸망했다. 오스만 터키는 유럽 쪽의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함으로써 두 대륙을 갈라놓은 보스포루스 해협을 완전히 장악했다. 허가 없이 지나가는 배들은 사정없이 공격당했다.

바다를 건너는 최초의 다리가 1973년에 이곳에 세워졌다. 두 대륙을 도보로 오가는 것이 가능했던 이 다리는 '보스포루스 다리'라는 이름을 가진 다리가 1988년 완공된 뒤 '제2보스포루스 다리' 또는 '파티자 술탄 메흐메드 다리'로 불린다. 다리는 상징적으로 1453년 비잔티움을 정복한 메흐메드 2세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아시아와 유럽은 이스탄불에서 만난다 도시는 두 대륙에 걸쳐 있다. 보스포루스 해협 건너편에 있는 이스탄불은 유럽 서쪽과 아시아 동쪽이다.

오스만 투르크가 1453년 5월 29일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려는 계획은 갈라타 지역의 육로로 배를 보스포루스 강에서 황금 뿔 강으로 우회시키는 것이었다. 정복자 메흐메드 2세는 황금혼 해협 입구를 쇠사슬로 막고 아시아 쪽에서 유럽 쪽으로 건너오는 군대만 지키는 비잔틴 제국의 뒤통수를 쳤다. 당시 이미 약했던 비잔티움 제국은 콘스탄티노플 함락과 함께 결정적으로 멸망했다. 오스만 터키는 유럽 쪽의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함으로써 두 대륙을 갈라놓은 보스포루스 해협을 완전히 장악했다. 허가 없이 지나가는 배들은 사정없이 공격당했다.

바다를 건너는 최초의 다리가 1973년에 이곳에 세워졌다. 두 대륙을 도보로 오가는 것이 가능했던 이 다리는 '보스포루스 다리'라는 이름을 가진 다리가 1988년 완공된 뒤 '제2보스포루스 다리' 또는 '파티자 술탄 메흐메드 다리'로 불린다. 다리는 상징적으로 1453년 비잔티움을 정복한 메흐메드 2세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이스탄불에서 태어나 자란 세계적인 예술가 오르한 파묵이 지금도 파묵 아파트에 살고 있다. 그는 "그녀의 어머니가 나를 품에 안고 처음으로 세상을 보여준 곳, 그리고 내가 사진을 처음 찍은 곳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의 가족, 어머니, 아버지, 오빠, 할머니, 삼촌, 이모, 이모들이 5층 건물인 '파묵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3대에 걸친 대가족이 건물의 각 층을 차지하고 있었다. 오르한 파묵이 태어나기 1년 전까지 돌맨션에서 함께 살던 대가족이 사립 초등학교에 건물을 임대해 그 옆에 현대식 아파트를 지어 '파묵아파트'라고 이름 붙였다. 마치 가로로 세로로 세워져 있는 커다란 가족 저택 같았다. 파묵은 그 아파트들의 문이 대부분 열려있었다고 회상한다. 이 거대하고 부유한 터키인 가족은 파묵 아파트 안에서 서로 겹치고, 영향을 주고, 간섭을 받아 결국 오르한 파묵의 예술 세계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게 되었다.

파묵 아파트가 위치한 니산타시는 구찌, 루이비통, 휴고보스, 아르마니 등 명품 매장이 즐비한 고급 주거지역이다. 부자들과 유명인사들이 많이 사는 이 동네는 아르누보 스타일의 아파트로 유명하다. 니산타시의 뜻은 '타깃돌'이다. 이곳은 오스만 군인들이 돌을 세우고 사격 연습을 하던 곳이었다. 작은 오벨리스크처럼 생긴 이 돌은 여전히 포도 속에 있다.

이스탄불은 그리스의 식민지 도시에서 유래되었다. 첫 번째 도시는 기원전 7세기에 지중해와 흑해에서 해상 무역에 적극적인 그리스인에 의해 세워졌다. 그들이 지은 아크로폴리스의 흔적은 현재 예레바탄 사라이의 지하수 저수지에 남아 있다.

서기 532년 콘스탄티누스 1세 때 지어진 예레바탄 사라이는 길이 141m, 폭 73m의 거대한 공간이다. 원래는 '예레바탄 사룬치'로 불렸으나 규모 때문에 '예레바탄 사라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예레바탄"은 "땅에 떨어지다"라는 뜻이다. 높이 8m의 돌기둥 336개가 받쳐져 있다. 당시 건축자재 부족으로 그리스 식민지 시대의 기둥들이 동원되었다. 여러 가지 모양의 기둥 중에서 가장 특이한 것은 메두사의 거대한 얼굴을 주춧돌로 쓰고 있는 기둥이다. 옆으로 눕거나 거꾸로 눕혀진 메두사의 얼굴은 우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메두사라는 괴물이 마주치면 돌로 변한다는 저주를 받아 일부러 눈을 피해 뒤집었다는 설도 있다. 메두사의 얼굴은 19km 떨어진 베오그라드 숲에서 뽑아낸 8만 톤의 물을 채울 수 있는 이 저수지에서 가장 낮고 깊었으며, 지금은 가장 인기 있는 전시품이다.



15세기 중반부터 19세기 중반까지 약 400년간 오스만 제국의 군주들이 거주했던 탑카피 궁전은 중국의 자금성과 비슷하다. 현재는 규모가 크게 축소되었지만, 자금성과 규모가 비슷했다고 한다. 왕이 바뀔 때마다 수많은 증축과 개축이 이뤄지며, 4차례의 큰 화재 이후 깔끔하게 계획된 자금성과는 달리 지금의 모습은 어수선해 보이지만 자금성과 비교하면 그 의도를 알 수 있다.

자금성의 천안문에 해당하는 문은 "밥 후이마윤"이다. 신성한 문이라는 뜻의 이 문은 황제의 문 또는 술탄의 문이라고도 불린다. '바웃슬람' 또는 '성문'이라고 불리는 두 번째 문은 자금성의 '오대문'에 해당한다. 세 번째 문인 '바시스 세이드'는 축복의 문으로 군주와 그의 수행자들만이 통과할 수 있다. 이곳을 지나면 제3의 정원과 관람석이 나오는데, 금단의 도시라는 의미에서 '건청문(建淸門)'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자금성의 첩은 탑카피의 하렘입니다. 250개의 객실이 있어 많은 방문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특이한 점은 소중한 중국 도자기를 볼 수 있다는 점이다. 부엌이었던 것이 지금은 동양도자전시관이 되었고, 인상적인 소장품으로 인해 도예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14세기부터 19세기까지 중국과 일본의 도자기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다. 중국 도자기 10,350점 수집. 수집용이 아닌 실제 사용을 위해 구입한 것으로 보이는 이 도자기는 탑카피에게 자금성과 층층이 있는 모습을 연출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