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이공의 흰옷]은 1960년대 베트남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당시 호찌민시는 사이공으로 불렸다.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홍씨는 성공하고 가족을 부양하는 것을 꿈꾼다. 그는 학교에 다니기 위해 시골에서 사이공으로 올라와 현실의 고통을 깨닫는다. 결국 그녀는 잔인한 고문을 받으면서 자신의 신념과 사랑을 지키며 학생 운동가로 다시 태어난다.

이 책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킨 이유는 이 소설이 실제 주인공을 모델로 하고 작가 자신이 소설 속 주인공과 크게 다르지 않은 삶을 살았기 때문일 것이다. 1921년생 작가 응우옌 반봉은 꽝남다낭 반전문문화단과 제5지구 반전문문화단 단장으로 활동하며 1945년 8월 혁명에 참여했다가 북한으로 망명해 토지개혁운동에 참여했다. 이 소설의 진짜 모델은 응우옌 티 차우입니다. 해방 후 그녀는 결국 혁명 동지인 르홍테와 결혼했다. 소설 속의 열정적인 사랑이 실제로 이루어졌습니다. 응우옌 티차우가 수감됐던 쯔오하 감옥은 현재 역사박물관으로, 그녀가 고문당했던 당시의 끔찍한 고문실이 전쟁유물박물관에 재현돼 있다.

"나는 전단 뭉치와 숨겨진 신문가방을 들고 다닌다/ 행운의 빛을 전하는 새처럼 잠든 사이공을 날아간다/ 복습이 끝나지 않았고 평화로운 밤이 없다/ 내일은 수업시간에 잠들 것이다, 하지만 내일 나는 간다, 도/ 죽음을 넘어, 나는 깊은 어둠의 벽에 하얀 옷을 입고 시를 쓴다. 썬더 제이드 / 흐르는 피 속에, 이 하얀 가운은 영원히"

베트남 시인 르아인수앙이 [사이공의 흰옷]을 보고 지은 시 [하얀옷]은 한때 한국에서 민요로 불리며 사랑받았다. 금서목록에도 올랐던 [사이공의 흰옷]이 [하얀 아오다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번역되고 있다.

15살 반의 백인 소녀. 가난한 사람들은 어머니가 물려준 낡은 드레스를 입고 남자들의 두꺼운 펠트 모자를 쓰고 메콩 강을 따라 사이공으로 흘러가는 사데크에서 통근용 여객선에 탑승한다. 그것은 1929년 프랑스 베트남에서 일어났다. 그곳에서 그녀는 검은색 리무진을 탄 중국 남자를 만난다. 그녀를 기숙사까지 태워다 준 남자는 결국 그녀의 연인이 된다. [라망트]는 32명의 부유한 중국인과 15살 반의 가난한 백인 소녀 사이의 기이한 사랑 이야기이다. 1914년 베트남에서 태어나 베트남에 거주한 작가 마거릿 듀라스의 이 작품은 공쿠르상을 수상했고 이후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제인 마치와 양카르위가 연기한 이 커플은 프랑스 문학에서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지만 많은 이들에게 메콩과 사이공의 매력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현재 그들이 만난 메콩강 유람선[L'amant] 즉, [Lovers]라는 이름의 유람선이 항로를 달리고 있다.

호찌민에는 프랑스 식민지 시대의 흔적이 생생하게 남아 있다. 그중 크고 작은 공원이 오늘날 베트남 사람들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사람들은 공원에 모여 배드민턴을 치고, 즐기고, 나무 그늘에서 더위를 식힙니다. 가장 더운 날씨에서 벗어난 베트남 사람들은 이른 아침에 공원을 잘 이용한다. 타오당 공원은 연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공원 중 하나입니다. 풍경이 잘 정비되어 데이트 코스로 인기가 높다.

저녁에는 공연이 열리고, 설을 전후하여 봄꽃축제가 열리며 꽃구경도 볼 만하다. [Amazing Race] 베트남의 배경으로 등장하여 호찌민시의 대표적인 공원으로 인정받았다. 이곳의 데이트 풍습은 여행자들에게는 생소하다. 서양 젊은이들이 차에서 데이트를 하는 것처럼 그들은 오토바이에 앉아 데이트를 한다.

차 안과 달리 탁 트인 공간에서도 애정표현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한 여행자는 "부모가 없을 때 거실 소파에 앉아 있는 것처럼 행동한다"고 비유한다. 오직 여행자들만 그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사람들은 그들의 애정행각을 모르는 척하며 지나간다. 반면 애정표현을 두려워하지 않는 프랑스 문화의 영향력이 이 문화 저편에 남아 있다는 분석 의견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17세의 고아 소녀인 김씨는 "드림랜드"라는 술집의 "손녀"이다. 그녀는 전쟁의 의미를 찾지 못해 방황하는 미군 크리스와 전쟁꽃이 피는 동안 절실한 사랑을 만난다. 그러나 사이공이 함락된 날 미군은 철수하고 둘은 헤어졌다. 김씨의 손에는 그가 두고 간 권총만 남아 있다.

이 슬픈 이야기는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을 각색한 것이지만 실제 모델이 있다. 1985년 한 잡지가 공항에서 헤어지는 베트남 여성과 혼혈 소녀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 미국인 조종사와 사랑에 빠진 베트남 여성은 딸 하나를 낳았지만 전쟁의 혼란 속에서 헤어졌다. 많은 노력 끝에 그녀는 다시 만났지만, 그 남자는 이미 결혼했다. 결국 아이의 비자만 발급받았고, 모녀는 공항에서 가슴 아픈 이별을 해야 했다. 작곡가 Claude Michel Schönbert와 작사가 Alain Bubrill은 이 그림을 보고 감동하여 [나비부인]에 이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미스 사이공이라고 했어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헬리콥터 탈출 장면이 유명하다. '진짜 헬리콥터가 온다'는 소문이 나올 정도로 실감나게 재현된 무대는 '자주바람'이라는 이름으로 실제 대규모 대피작전의 대혼란을 관객들에게 보여준다. 1975년 4월 30일 새벽 4시경 발생한 대피 작전은 미국과 협력했던 베트남인들의 죽음을 의미하기도 했다. 이들은 헬기에 탑승하려 했으나 제지당했고, 미국인들은 죽고 죽은 베트남인들의 필사적인 노력에 M16과 폭력, 최루탄으로 대응했다. 헬기가 인근 바다에 떠 있는 항공모함으로 사람을 실어 날랐고, 그 후 모두 바다에 묻혔다.

당시 헬기가 비행하던 미국 대사관이 폭파돼 사라졌고, 1999년 미국 영사관이 자리를 잡았다. 현재 일반인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통일궁에서는 당시 헬기 모형을 볼 수 있다.

호찌민에서 가장 큰 성당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건축은 프랑스 식민 통치하에서 시작되었다. 1877년과 1883년 사이에 지어진 이 성당은 전형적인 신로마네스크 양식의 외관과 고딕 양식의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다. 호찌민에서 가장 아름다운 프랑스 건물 중 하나로 꼽히는 이 성당의 이국적인 모습은 물론 건축 양식 때문이기도 하지만, 건축 당시 모든 재료가 프랑스에서 수입된 것도 한몫을 했을 것이다. 붉은 벽돌로 정교하게 지어진 성당 앞에는 성모상이 앉아 있다. 그 두 개의 첨탑은 높이가 40m이다. 최근 몇 차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유명한 성모상에는 '레지나 파시스 오라 프로 노비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이 문장은 "평화의 여왕님, 저희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라는 뜻입니다. 수천 명의 관광객과 신도들이 이 성당 앞에서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신혼부부들이다. 이곳은 웨딩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장소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순이의 남편 상길은 군대에 있다. 둘 사이의 거리는 단순한 물리적 거리가 아니다. 연인과 별거 중인 상길은 순이를 무례하게 대하고, 결국 순이에게 말 한마디 없이 베트남 전쟁 자원봉사를 한다. 순이는 밀려나듯 사랑하지 않는 남편을 찾아 베트남으로 떠나기로 결심한다. 그녀는 위로단에 보컬로 합류하고 '써니'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사이공으로 향한다. 순이는 많은 어려움을 겪은 후 남편을 찾습니다. 그 과정에서 순이는 철없는 시골 처녀에게서 성장한다. 영화 제목도 주인공 순이가 '써니'라는 이름으로 부른 노래 제목이다.

이 영화는 1970년대 베트남인들의 기분을 사로잡기 위해 태국에서 촬영되었다. 70년대 사이공에서는 전쟁 중 주인 없이 흘러가는 돈을 벌기 위해 모인 미군들과 사람들로 북적거리던 당시 대표적인 유흥가를 재현하기 위해 '타무앙'이라는 태국 마을이 선택되었다. 약 6만 평방미터의 거대한 오픈 세트가 이곳에서 만들어졌고, 온갖 조명과 간판이 어우러진 눈부신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베트남 전쟁 당시 베트남을 방문한 위문단이 주로 공연한 곳은 주베트남 국군사령부였다. 사이공 중심에서 차이나타운으로 가는 길에 위치한 위문단은 이곳에서 공연을 했으며, 때로는 위험에 노출되기도 했고, 때로는 젊은 병사들의 열정에 감동하기도 했다. 영화 속 순이의 공연에는 현미, 세레나 킴, 패티 킴 등 당대 최고의 가수들의 경험이 녹아 있다.

그녀에게 도시의 이름을 바치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의 표현이 있을 수 있을까? '사이공'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아름다운 도시는 혁명가 호치민에게 바쳐졌다. 호치민의 본명은 "호 삼촌"이라는 별명을 가진 응우옌 댓 단이었다. 호치민은 '성공할 사람'이라는 뜻으로 이 이름을 버렸고 1942년부터는 '깨달은 사람'인 호치민이 채택됐다. 호찌민 박물관 앞 거리의 이름은 '응우옌 댓 단 거리'입니다.

1975년 베트남이 통일되자 베트남 정부는 호찌민의 이름을 따서 호찌민으로 개명했다. 호찌민 시 전역에서 동상, 기념비 등 호찌민의 흔적을 찾을 수 있는데, 특히 호찌민 박물관이 있는 곳이 의미가 크다. 1911년 당시 21살이었던 호치민은 프랑스 마르세유로 떠났고, 그곳에서 그는 프랑스 화물선 '아미랄 라투슈-트르빌'의 주방 보조원으로 호치민 박물관 옆 사이공 강 부두에서 일하게 되었다. 이후 30년 동안 그는 혁명을 추구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을 순회하며 명실상부한 베트남 통일을 이루었다.

호찌민이 살아 있을 때 사용했던 안경, 막대, 타자기 등 2000여 점의 유물이 전시돼 있어 그가 살아있는 동안 이 혁명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